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홈으로

현재 위치
  1. 게시판
  2. 낚시터조행기

낚시터조행기

낚시터조행기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경기권 소류지 탐사 ... 추분 (秋分) ... 2017.9.22 ~ 9.24 ...
작성자 오상권 (ip:)
  • 작성일 2017-09-28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83
평점 0점

▶ 경기 포천 기산저수지에서 ... ◀

     

 


한국의 아름다운 자연 ...


가을의 전령사 코스모스가 예쁘게 피었네요.

 

1.jpg

 

 

2.jpg

 

 


고마리꽃...

 

3.jpg

 

 

추분 (秋分) ...

 

 

 

정의 ...

 

백로(白露)와 한로(寒露) 사이에 있는 24절기의 하나.

 

추분(秋分)은 양력 9월 23일 무렵으로, 음력으로는 대개 8월에 든다.

이날 추분점(秋分點)에 이르러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진다.

천문학적으로는 태양이 황경 180도의 추분점을 통과할 때를 말한다.

 

 

내용 ...

 

추분점은 황도와 적도의 교차점 안에 태양이 적도의 북쪽에서 남쪽으로 향해 가로지르는 점을 말한다.

 

곧 태양이 북쪽으로부터 남쪽으로 향하여 적도를 통과하는 점으로 적경(赤經), 황경(黃經)이 모두 180도가 되고

적위(赤緯)와 황위(黃緯)가 모두 0도가 된다.

 

추분에는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므로 이날을 계절의 분기점으로 의식한다.

 

곧 추분이 지나면 점차 밤이 길어지기 때문에 여름이 가고 가을이 왔음을 실감하게 된다.

 

추분과 춘분은 모두 밤낮의 길이가 같은 시기지만 기온을 비교해보면 추분이 약 10도 정도가 높다.

이는 여름의 더위가 아직 남아 있기 때문이다.

추분에는 벼락이 사라지고 벌레는 땅속으로 숨고 물이 마르기 시작한다.

또 태풍이 부는 때이기도 하다.







왕꼬들빼기꽃 ...

 

4.jpg

 

 

 

물봉선 ...

 

5.jpg

 

 

 

추분을 즈음하여 논밭의 곡식을 거두어들이고 목화를 따고 고추도 따서 말리며 그 밖에도 잡다한 가을걷이 일이 있다.

호박고지, 박고지, 깻잎, 고구마순도 이맘때 거두고 산채를 말려 묵나물을 준비하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추분에는 국가에서 수명장수를 기원하는 노인성제(老人星祭)를 지냈다.

 

우리나라에서는 고려시대 때부터 시행되었으며, 조선시대에는 소사(小祀)로 사전(祀典)에 등재되었다.

 

추분에 부는 바람을 보고 이듬해 농사를 점치는 풍속이 있다.

이날 건조한 바람이 불면 다음해 대풍이 든다고 생각한다.

 

만약 추분이 사일(社日) 앞에 있으면 쌀이 귀하고 뒤에 있으면 풍년이 든다고 생각한다.

 

바람이 건방이나 손방에서 불어오면 다음해에 큰 바람이 있고 감방에서 불어오면 겨울이 몹시 춥다고 생각한다.

또 작은 비가 내리면 길하고 낭이 개면 흉년이라고 믿는다.

 

 

참고문헌 ...

 

四時纂要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22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1)

洪城의 民俗 (城文化院, 1994)

 

 

 

출처 : 한국민속박물관, 한국민속대백과사전 ...







밤이 실하게 익었네요.

 

6.jpg

 

 


이스케이프 이패본점에 들려 친구 나들이를 만나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따듯한 커피를 마시며 조황소식을 듣고 ...

 

7.jpg

 

 

8.jpg

 

 

9.jpg

 

 


이스케이프 낚시 캠핑 전시장 ...

 

10.jpg

 

 


미끼와 소모품을 준비해 친구 동희가 낚시를 하고 있는 새말낚시로 향합니다.

 

11.jpg

 

 

12.jpg

 

 


경기 남양주 새말낚시터 ...

 

13.jpg

 

 

 

2017년 9월 22일 ...

 

 

 

금요일 ...

 

오전 8시경 ...

 

 

가을이 물들어가는 강북강변로를 달리고 있다.

 

초록으로 물들어있던 나무들도 울긋불긋 가을 옷을 갈아입고 한강 구리 코스모스 축제가 열리는

강변에는 이른 시간인데도 제법 많은 사람들이 축제장에 모여 사진 찍기 놀이를 하고 있다.

 

이스케이프 이패본점에 들려 친구 나들이를 만나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커피를 마시며 이런저런 즐거운 대화를 나누다보니

친구 동희가 남양주 새말낚시터에서 낚시를 하고 있다고 전화가 걸려오고 동희도 만날 겸 오랜만에 새말낚시터에서

낚시도 해볼 겸 지렁이와 소모품을 구입해 새말낚시터로 향한다.

 

새말낚시터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새말낚시터를 돌아본다.

 

새말낚시터는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사릉로 554-47호에 위치하고 있으며 수 면적 약 1540평, 5090(m2) 규모의

소류지 형태의 아담한 저수지로 90석의 좌대가 설치되어있으며 어종은 붕어, 잉어, 향어가 방류되어있고

수질은 지하수와 계곡 수, 수심은 약 2.5m~3m 내외로 주로 사용하는 미끼는 곡물류 떡밥과 어분, 글루텐,

지렁이 등을 사용하면 예쁜 붕어와 힘 좋은 잉어, 향어를 만날 수 있다.

 

넓은 주차장과 샤워 시설이 설치되어있어서 정출이나 번 출, 단체 출 조가 가능하며 서비스 차원에서

토요일 저녁 식사는 무료 제공을 하고 있다.

 

 

PS : 10월 2일~10월 8일 추석 연휴 기간에도 정상영업을 하며 연휴기간동안 식당도 운영을 하실 거라고 하네요.

 

14.jpg

 

 


매타세콰이어 나무가 빼곡한 오솔길을 지나 ...

 

15.jpg

 

 


새말낚시터 주차장이 넓네요.

 

16.jpg

 

 

17.jpg

 

 

18.jpg

 

 

19.jpg

 

 

20.jpg

 

 

21.jpg

 

 

22.jpg

 

 


유홍초가 예쁘게 피어있고 ...

 

23.jpg

 

 


밤도 몇 알 줍고 ...            ^^

 

24.jpg

 

 

25.jpg

 

 


새말낚시터 파노라마 ...

 

26.jpg

 

 

27.jpg

 

 

28.jpg

 

 


새말낚시터를 한 바퀴 돌아봅니다.

금요일 아침이라서 인지 손님이 많지 않아 조용히 낚시를 즐길 수 있을 것 같네요.           ^^

 

29.jpg

 

 

30.jpg

 

 

 

낚시터 초입 자리에서 낚시를 하고 있는 친구 동희를 만나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몇 수나 했냐고 물으니

제법 많은 마릿수의 붕어를 잡았다고 하네요.

 

근데 왜 살림망이 없냐고 하니 붕어를 갖고 가지 않으니 살림망은 걸어두지 않았다고 ...

 

커피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누는 잠깐 동안에도 몇 수의 붕어를 잡아내고 낚싯대를 피려고 하니 손 맛 많이 봤으니 집에 가잔다.

 

헐 ...           ㅡ.ㅡ;;

 

아직 시작도 안했는데 가긴 어딜 가냐고 물으니 친구 다오(민석)를 만나기로 했단다.

 

이런 된장 ...

가는 날이 장날이라더니 ...           ㅡ.ㅡ;;

 

ㅋㅋㅋ ...           ^^

 

새말낚시터 사장님께 다음에 다시 들리겠다고 인사를 드리고 새말낚시터를 빠져나와 친구 다오 집으로 향한다.






친구 동희의 포인트 ...

 

31.jpg

 

 

32.jpg

 

 

33.jpg

 

 

34.jpg

 

 

35.jpg

 

 


방류 타임 ...

 

36.jpg

 

 

37.jpg

 

 


친구 동희가 챔질을 하고 ...             ^^

 

38.jpg

 

 


씨알 좋은 월척 붕어가 제법 힘을 쓰네요.

 

39.jpg

 

 


벌써 몇 번을 갖다 부은건지 많이도 넣네요.           ^^

 

40.jpg

 

 

41.jpg

 

 


친구 동희가 잡은 붕어를 들어보이고 ...

 

42.jpg

 

 

43.jpg

 

 


지하수 ...

 

44.jpg

 

 


헐 ...          ^^

또 붓네요.          ^^

 

45.jpg

 

 

46.jpg

 

 

47.jpg

 

 


매주 이렇게 방류를 하면 물반 고기반 ...           ^^

 

48.jpg

 

 


친구들과 다오 집에서 맛있게 저녁을 먹으며 반주를 한잔 마시고 ...         ^^

 

49.jpg

 

 

오후 15시경 ...

 

 

친구 다오와 동희와 구리 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장을 봐와 저녁을 준비한다.

 

밥도 앉히고 야채도 씻고 테이블도 설치하고 이것저것 음식을 준비하다보니 시간은 빠르게 흘러

오후 18시를 넘어서고 친구들도 하나둘 다오의 집으로 모여들기 시작한다.

 

친구 8명이 모여 희로애락(喜怒哀樂) 즐거운 대화를 나누며 이야기꽃을 피우며 술잔을 기울이다보니

활시위를 떠난 활처럼 시간은 쏜살같이 흘러 새벽 3시를 넘어서고 얼큰하게 취기가 오른 상태로

다오 방으로 들어가 피로에 찌든 몸뚱이를 누인다.

 

50.jpg

 

 


 

희로애락 (喜怒哀樂) 즐거운 대화를 나누다보니 새벽 3시를 넘어서고 ...           ㅡ.ㅡ;;

 

51.jpg

 

 


다오방으로 들어가 피로에 지친 몸뚱이를 누입니다.

 

52.jpg

 

 

53.jpg

 

 


저수지 ...

 

54.jpg

 

 


물이 너무 맑네요.

 

55.jpg

 

 

56.jpg

 

 

57.jpg

 

 


쑥부쟁이 ...

 

58.jpg

 

 


이제 잠자리를 볼 수 있는 날도 며칠 남지 않았네요.

 

59.jpg

 

 


어딜가나 이놈의 쓰레기 ...           ㅡ.ㅡ;;

참 문제네요.          ㅡ,,ㅡ*

 

60.jpg

 

 

61.jpg

 

 


기산저수지 파노라마 ...

 

62.jpg

 

 


수위가 1m 이상 내려갔네요.

 

63.jpg

 

 

 

2017년 9월 23일 ...

 

 

 

토요일 ...

 

오전 9시경 ...

 

 

친구 다오와 동희, 찌발이와 기산저수지로 향한다.

 

기산저수지는 1979년 6월 30일 준공된 필 댐 형식의 계곡형 저수지로 만수면적 약14.2 ha, 142000(m2) 규모의 대형저수지다.

 

배스가 유입되기 전부터 터가 세기로 유명한 저수지였지만 20여 년 전 배스가 유입된 후로

붕어의 계체수가 줄어 붕어낚시를 하는 낚시인들의 발길이 끊긴 저수지다.

 

기산저수지에 도착해 저수지를 한 바퀴 돌아보니 수위가 1m 이상 내려가 있다.

 

상류 포인트는 바닥이 훤히 들여다 보일정도로 물이 맑고 중류 물수세미가 있던 포인트도 급격하게 떨어진 수온 때문에

수초가 삭아 썩 마음에 들지 않는다.

 

다오와 찌발이, 동희는 새물이 들어오는 상류 포인트에서 낚싯대 편성을 하느라 분주히 움직이고

낚싯대를 피자니 포인트가 마음에 들지 않고 그렇다고 혼자 하류 포인트로 가기에도 쪼매 거시기하고 ...           ㅡ.ㅡ;;

 

그냥 친구들이랑 바람이나 쐬러왔다.

생각하고 하룻밤 쉬어가야 될 것 같다.

 

65.jpg

 

 


시원한 계곡도 있고 ...

 

66.jpg

 

 


누군가 소원을 빌었을 돌탑 ...

 

67.jpg

 

 


쑥부쟁이 ...

 

68.jpg

 

 


잠자리 ...

 

69.jpg

 

 


밤이 실하게 익었네요.            ^^

 

70.jpg

 

 


마타리꽃 ...

 

71.jpg

 

 


그림 좋은 포인트가 많지만 경사가 너무 심해 접근이 쉽지 않네요.            ㅡ.ㅡ;;

 

72.jpg

 

 


돌 탑 ...

 

73.jpg

 

 


중류 포인트 ...

 

74.jpg

 

 

75.jpg

 

 

76.jpg

 

 


가을 하늘이 높고 푸르네요.           ^^

 

77.jpg

 

 

78.jpg

 

 


왕꼬들빼기꽃과 나팔꽃 ...

 

79.jpg

 

 


왕꼬들빼기꽃도 홀씨를 떠나보내고 ...

 

80.jpg

 

 


며느리밥풀꽃 ...

 

81.jpg

 

 


계곡이 보고만 있어도 시원하네요.          ^^

 

82.jpg

 

 


배스 치어들이 바글바글 몰려 다니고 ...            ㅡ.ㅡ;;

 

83.jpg

 

 


코스모스 ...

 

84.jpg

 

 

85.jpg

 

 


풍성한 가을이네요.          ^^

 

86.jpg

 

 


바다하늘산의 포인트 ...

 

88.jpg

 

 

89.jpg

 

 

 

중상류 수심 3m권 포인트에 발판좌대를 설치하고 대물 바닥 낚시채비인 천명극 블루 3.6칸에서부터 5.0칸까지

11대의 낚싯대를 편성하고 옥수수 한 알씩을 끼워 낚싯대 편성을 마쳤다.

 

낚싯대 편성을 마치고 나니 태양은 뉘엿뉘엿 서산으로 기울어가고 땅거미가 내려앉기 시작하며 주변의 아름다운 풍경들도

하나둘 시야에서 사라져가고 있다.

 

가로등도 하나둘 불을 밝히고 건너편 펜션에도 눈이 부실정도로 밝은 수은등이 켜졌다.

 

동희가 준비해온 돼지 갈비를 구워 친구들과 반주를 곁들여 간단하게 저녁을 먹고 파이팅을 외치며 각자의 포인트로 향한다.

 

찌에는 아무런 미동도 전해지지 않고 채비를 회수해 싱싱한 지렁이 3마리씩을 끼워 포인트에 찌를 세우고

편하게 앉아 주변을 돌아본다.

 

짝 잃은 고라니의 슬픈 울음소리가 고요한 정적을 깨트리며 저수지에 울려 퍼지고 몇 분의 조사님이 들어와

건너편 중류 포인트에서 낚싯대 편성을 하고 있다.

 

초저녁부터 내린 이슬 탓인지 으스스 몸속으로 한기가 스며들고 수창 의자보일러를 켜고 아궁이 난로 텐트를 덮고

편하게 앉자 찌를 바라본다.

 

좌측 수심 3m권에 3마리의 굵은 지렁이를 끼워둔 4.8칸 찌가 꼼지락거리며 예신을 전해오고 한마디 올렸다 내렸다하며

애간장을 태우고 있다.

 

10여분의 시간이 지나고 2마디쯤 밀려올라와 우측으로 끌려가는 찌를 보며 강하게 챔질을 하니 휙~~~ 하고 채비가 날아오고

원줄을 잡고 확인해보니 조그마한 동사리가 대롱대롱 매달려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정면 5.0칸 찌가 3마디쯤 밀려올라와 좌측으로 끌려가고 강하게 챔질을 하니

뭔가 힘을 쓰기는 하는데 너무 쉽게 끌려나온다.

 

원줄을 잡고 확인해보니 20cm가 조금 넘어 보이는 배스 몇 차례 비슷한 입질에 몇 수의 배스를 만나다보니

시간은 빠르게 흘러 새벽 3시를 넘어서고 수창 의자보일러와 아궁이 난로텐트의 따스한 온기 때문인지 스르륵 눈이 감겨온다.

 

90.jpg

 

 


친구 동희의 포인트 ...

 

91.jpg

 

 


친구 찌발이와 다오의 포인트 ...

 

92.jpg

 

 


찌발이의 포인트 ...

 

93.jpg

 

 

94.jpg

 

 


국화 ...

 

95.jpg

 

 


누리장나무꽃 ...

 

96.jpg

 

 


누리장나무의 씨방 ...

 

97.jpg

 

 


미나리꽃 ...

 

98.jpg

 

 


왕꼬들빼기의 홀씨 ...

 

99.jpg

 

 


친구 다오의 포인트 ...

 

100.jpg

 

 


친구 찌발이의 포인트 ...

 

101.jpg

 

 

102.jpg

 

 


바다하늘산의 포인트 ...

 

103.jpg

 

 

104.jpg

 

 

105.jpg

 

 

106.jpg

 

 


친구 동희의 포인트 ...

 

107.jpg

 

 

108.jpg

 

 

109.jpg

 

 

110.jpg

 

 

111.jpg

 

 

112.jpg

 

 

113.jpg

 

 

114.jpg

 

 

115.jpg

 

 

117.jpg

 

 

118.jpg

 

 


다오의 포인트 ...

 

119.jpg

 

 

120.jpg

 

 


태양은 뉘엿뉘엿 서산으로 기울어 가고 ...

 

121.jpg

 

 

122.jpg

 

 

123.jpg

 

 

124.jpg

 

 

125.jpg

 

 


 

모두 모여 맛있게 저녁을 먹으며 희로애락 (喜怒哀樂) 즐거운 대화를 나누고 ...           ^^

 

 

126.jpg

 

 

127.jpg

 

 


땅거미가 내려앉기 시작하며 어둠이 내려앉고 ...

 

128.jpg

 

 

129.jpg

 

 

130.jpg

 

 

131.jpg

 

 


설아 XL 전자탑에 불을 밝혀 옥수수를 끼워 찌를 세웁니다.

 

132.jpg

 

 

133.jpg

 

 

134.jpg

 

 

135.jpg

 

 

136.jpg

 

 

137.jpg

 

 


야경 파노라마 ...

 

138.jpg

 

 


첫수는 손님 고기인 동사리 ...

 

139.jpg

 

 


배스 ...           ㅡ.ㅡ;;

 

140.jpg

 

 

141.jpg

 

 


밤은 깊어가고 ...

 

142.jpg

 

 

143.jpg

 

 

144.jpg

 

 


펜션과 가로등의 불도 꺼졌네요.            ^^

 

145.jpg

 

 

146.jpg

 

 


친구들의 포인트 ...

 

147.jpg

 

 

148.jpg

 

 


찌에는 아무런 움직임도 전해지지 않고 ...           ㅡ.ㅡ;;

 

149.jpg

 

 

150.jpg

 

 

151.jpg

 

 


친구들의 포인트도 마찬가지 ...            ㅡ.ㅡ;;

 

152.jpg

 

 


고요한 침묵만 흐르네요.           ㅡ.ㅡ;;

 

153.jpg

 

 

154.jpg

 

 


땅거미가 벗겨지기 시작하며 아침이 찾아오고 ...

 

155.jpg

 

 

156.jpg

 

 

157.jpg

 

 

158.jpg

 

 


잔잔한 수면위에서는 뽀얀 물안개가 피어 오르네요.

 

159.jpg

 

 

160.jpg

 

 


밤 낮의 일교차가 큰 계절입니다.

방한 장비를 꼭 챙겨서 출조하시기 바랍니다.

 

161.jpg

 

 

 

새벽 5시경 ...

 

 

시끄러운 알람소리가 고요한 정적을 깨트리며 저수지에 울려 퍼지고 부스스 눈을 떠 주변을 돌아보니 잔잔한 수면위에서는

뽀얀 물안개가 피어오르며 아침이 찾아들고 있다.

 

땅거미가 벗겨지기 시작하며 주변의 아름다운 풍경들도 하나둘 시야에 들어오기 시작하고 지지배배 울어대는

새들의 노랫소리와 맑은 새벽 공기가 조금은 피곤한 아침을 상쾌하게 만들어주고 있다.

 

차에서 잠을 자던 조사님들도 하나둘 포인트로 돌아와 아침 낚시를 준비하고 건너편에는 배스낚시를 하는 연인이 들어와

열심히 캐스팅을 하고 있다.

날도 환하게 밝았고 더 이상 낚시를 해봐야 예쁜 붕어를 만나기는 어려울 것 같다.

 

씨알 좋은 예쁜 붕어를 만나지 못해 조금 아쉬움이 남기는 하지만 좋은 친구들과 물 좋고 산 좋은 저수지에서

즐거운 대화를 나누며 하룻밤 편하게 잘 쉰 것으로 만족하고 이제 그만 미련을 버리고 철수 준비를 해야 될 것 같다.

 

라면을 끓여 간단하게 아침을 해결하고 친구들과 다음에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하며 아쉬운 이별을 하고

구리포천고속도로-서울외곽순환도로를 달려 내가 떠나온 회색도시로 향한다.

 

162.jpg

 

 


포인트 파노라마 ...

 

163.jpg

 

 

164.jpg

 

 


배스낚시를 하는 연인들 ...

 

165.jpg

 

 


따듯한 커피로 몸을 녹이고 ...

 

166.jpg

 

 

167.jpg

 

 

168.jpg

 

 

169.jpg

 

 


씨알 좋은 예쁜 붕어를 만나지 못해 조금 아쉬움이 남기는 하지만 이제 그만 철수를 해야 될 것 같네요.            ^^

 

170.jpg

 

 


담쟁이넝쿨도 가을색을 띠고 ...

 

171.jpg

 

 


물봉선 ...

 

172.jpg

 

 


코스모스 ...

 

173.jpg

 

 

174.jpg

 

 


만수국과 벌 ...

 

175.jpg

 

 


꽃사과 ...

 

176.jpg

 

 


며느리밥풀꽃 ...

 

177.jpg

 

 


마타리꽃 ...

 

178.jpg

 

 


물봉선 ...

 

179.jpg

 

 

* 일 시 : 2017년 9월 22일 ... 7:00 ~ 9월 24일 ... 10:00 ... *

* 날 씨 : 낮에는 여름날씨, 밤에는 가을 날씨 ...*

* 장 소 : 경기도 포천 기산저수지 ... *

* 칸 대 : 3.6칸 ~ 5.0칸 ... 총11대 ... *

* 수 심 : 1m 50cm ~ 3m ... *

* 조 과 : 동사리, 배스 ... *

* 미 끼 : 지렁이, 캔 옥수수, 예감 옥수수글루텐 ... *

* 주어종 : 붕어, 잉어, 가물치, 배스, 동자개, 메기, 쏘가리 ... *

* 요금 : 0원 ... *

* 현장상황 : 수온이 떨어져서 중류권으로 가야 될 듯 함 ... *

* 동행출조 : 강다오, 권동희, 찌발이, 바다하늘산 ... *

첨부파일 109.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화살표TOP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
  • 버튼
  • 버튼
 

메뉴

라인

  • 공지사항
  • 일반문의
  • 상품문의
  • 포토후기
  • 이벤트
  • 회원가입
  • 마이쇼핑
  • 배송조회
  • 고객센터
  • 상품검색
  • 장바구니
  • 관심상품
  • 적립금
  • 쿠폰관리
  • 내게시물

최근 본 상품

이전 제품다음 제품

barbar